“선생님이 딸아이를 화장실에 안보내줘서 ‘교복에 설사’를 하고 집에 돌아왔습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tvN ‘연애 말고 결혼’

사람이 살다 보면 음식을 잘못 먹었거나, 배탈이 나 갑자기 배가 아픈 일명 ‘급똥’이 마려울 때가 있다.

그런데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고등학생인 딸이 수업 도중 배가 아파 화장실을 가려고 했지만 선생님께 이를 저지당해 교복에 실수를 하는 일을 겪었다”며 한 사연이 올라왔다.

작성자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쯤 딸아이가 엉엉 울면서 집으로 돌아왔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게티이미지 뱅크

놀란 엄마는 딸아이에게 “왜 우느냐” 물었고, 딸은 “수업 시간에 교복에 설사를 해서 조퇴를 했다”고 대답하며 울기 시작했다.

엄마는 일단 아이를 진정시키고 사연을 들어보니, 아이는 수업 도중 갑자기 배가 아파졌고 이를 참아보려 했지만 도저히 참을 수 없어 선생님께 화장실에 다녀오겠다며 말씀드렸다고 했다.

하지만 평소 수업 시간에 화장실에 가는 행동 등에 엄격했던 선생님은 딸아이에게 화장실에 가면 안 된다며 이를 저지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6.jpg 입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게티이미지 뱅크

이에 아이는 체념하고 참아보려고 했지만 도저히 안될 것 같아 선생님께 다시 한번 말씀드렸다. 이에 돌아온 대답은 “수행 점수에서 감점 시킬 테니 다녀올 거면 다녀와라”였다고 말했다.

수행평가 점수가 감점될 것을 두려워했던 아이는 그 자리에서 교복에 실수를 하게 된 것이다.

작성자는 아이가 “내일부터 학교를 가지 않을 것”이라며 울고 있다며 “남편과 내일 당장 학교에 찾아가려 한다. 이런 경우 어떻게 해야 하는지 조언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게티이미지 뱅크

이를 본 누리꾼들은 “급똥 오면 애고 어른이고를 떠나 화장실 갈 수도 있는 거지 이 정도면 인권유린이다”, “담임 선생님한테 정식으로 항의해라”, “나이 들어 동창모임에 가면 똥싸개라는 꼬리표가 평생 따라 다닐거같다ㅠㅠㅠ” 등의 안타까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많은 사람들의 조언을 들은 작성자는 “내일 학교에 남편과 함께 찾아가서 강하게 항의하려 한다. 어떻게든 그 교사가 더 이상 애들을 못 가르치게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 “아이는 당분간 학교에 보내지 않을 생각이다. 전학을 보내는 것이 최선인 것 같다”며 울다 지쳐 쓰러진 딸아이를 보니 부모로써 마음이 찢어진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