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살 영아, 코로나19 검체 위해 ‘면봉’ 검사 중 면봉 콧속서 부러져 사망

뉴스1

사우디아라비아서 2살 영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체검사를 위해 콧속에 넣은 면봉이 부러져 기도가 막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5일(현지시간) 알아라비야 방송은 2살배기 영아가 코로나19 검체를 채취하려고 콧속으로 집어넣은 면봉이 부러져 기도가 막혀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뉴스1

사망한 영아의 삼촌인 모사에드 알주판은 “조카가 아무런 기저 질환이 없었는데도 지난 10일 오후 열이 나 병원에 데려갔다”며 “고열 외에 다른 증상이 없었지만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카의 콧속으로 집어넣은 면봉이 부러졌고 11일 오전 1시께 부러진 면봉 조각을 꺼내는 수술을 마쳤다”고 덧붙였다.

의료진에게 면봉 조각이 완전히 꺼내졌는지 확인해달라고 부탁했지만 의사는 비번이라는 이유로 이를 무시했다고 전했다. 결국 11일 오전 9시께 아이는 사망했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