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이후 동원예비군 훈련 ‘당일치기’로 대체

뉴스1

국방부가 9월 1일 이후 실시하는 동원 예비군 훈련을 기존 2박 3일에서 당일 훈련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16일 국방부 관계자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해 다수 인원이 2박 3일동안 한 곳에 모이는 소집 훈련을 시행하기가 여의치 않다”고 설명했다.

뉴스1

또한 예비군 훈련의 일부인 안보 교육과 정신 교육 등을 온라인 강의를 통한 원격 교육 형태로 대체하는 방법도 검토중에 있다.

군 당국은 당초 3월 실시 예정이던 예비군 훈련은 두 차례 연기했지만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줄어들지 않아 올해 전반기 훈련을 실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