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꺼짐, 에어백 결함…’ 카니발·아반떼·XM3 등 무더기 리콜

뉴스1

국토교통부가 르노삼성, 기아, 현대자동차, 토요타, 벤츠, 한불모터스, BMW 등의 자동차 3만 4천여 대 리콜을 시행하기로 했다.

1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르노삼성의 XM3·캡쳐, 기아자동차의 3세대 카니발, 현대자동차의 아반떼 HD, 토요타의 프리우스, 메르세데스-벤츠의 AMG G63 등 23개 차종에 대해 리콜을 실시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XM3-%25EB%258C%2580%25ED%2591%259C%25EC%2582%25AC%25EC%25A7%2584.jpg 입니다.
XM3 / 르노삼성 홈페이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2c91479f82f04b56adf75730eba87d5.jpg 입니다.
캡처 / 르노삼성 홈페이지

르노삼성 소형 SUV XM3와 캡처는 연료탱크 내부 펌프 부품(임펠러)가 손상되면서 연료 공급이 엔진에 제대로 되지 않아 시동이 꺼질 수 있는 현상이 발견됐다.

XM3 1만 7000대, 캡처 700대가 대상이다. 르노의 소형 버스 마스터 300대는 연료공급 호스 결함으로 리콜 대상에 포함됐다.

카니발 3세대 / 기아 자동차 홈페이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2235_58203_513.jpg 입니다.
쏘울EV / 기아 자동차 홈페이지

기아 자동차에서 제작한 카니발 3세대 모델은 발전기의 단자 너트 접촉 불량으로 화재가 발생할 우려가 있어 리콜 조치가 이뤄진다. 대상 차량은 4천 여대다.

또 지난 2014~2016년 생산된 전기차 쏘울EV 2천 여대는 주차 시 차량이 밀릴 수 있다는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이 이뤄지게 됐다.

아반떼 4세대 모델(HD) / 현대 자동차 홈페이지

현대 자동차의 아반떼 4세대 모델(HD) 2008~2009년에 생산된 2,730대는 운전석 에어백 결함이 발견돼 리콜 조치됐다.

한국토요타 자동차에서 수입·판매한 프리우스 등 2개 차종 3천 여대는 하이브리드 시스템에 오류가 발견되어 리콜 대상에 포함되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AMG G63 등 3개 차종 383대는 차동장치 잠금장치 결함으로 안정성 제어장치가 작동되지 않을 수 있어 리콜이 이뤄지게 됐다.

벤츠 AMG G63 / 벤츠 코리아

이 밖에 한불모터스의 푸조508 300대, BMW의 330i 200대 등도 리콜 대상에 포함됐다.

해당 차량들은 제작·판매사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를 받을 수 있고 리콜 전 자동차 소유자가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비용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