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4일’ 국내 택배 배달 멈춘다… ‘택배없는 날’ 확정

뉴스1

다음달 8월 14일이 ‘택배없는 날’로 결정돼 CJ대한통운 등 전국 택배기사들이 쉴 수 있게 됐다.

17일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은 “주요 택배사들이 회원으로 있는 한국통합물류협회가 8월 14일 공식적인 휴가를 보장하는 방향으로 결론지어졌다”고 밝혔다.

뉴스1

8월 14일이 택배없는 날로 지정되면서 국내 주요 택배사인 CJ대한통운, 롯데, 한진, 로젠 총 4개 택배기사들이 주말을 포함해 총 3일간 쉴 수 있게 됐다.

앞서 조합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택배 물량이 급증해 택배기사들이 과로사로 사망하는 등 업무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해 쉴 틈 없는 나날을 보내는 택배 노동자들에게 휴식을 보장하라며 지난 9일 기자회견을 가졌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