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넷플릭스, 영화 ‘택시운전사’ 5·18 폭동 표기 수정 완료…”사과는 어디로”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항의시위에 사용되었던 택시 / 온라인 커뮤니티

일본 넷플릭스가 광주 민주화운동을 소재로 한 영화 ‘택시운전사’를 ‘폭동’이라 소개해 논란이 일자 ‘폭동’을 ‘민주화운동’으로 수정했다.

당초 ‘택시운전사’의 일본어 설명 문구는 “폭동을 취재하겠다는 독일 기자를 태우고 광주를 목표로 향하는 택시운전사”로 표기되어 있었다.

일본 넷플릭스

일본 넷플릭스 측은 21일 “‘택시운전사’의 일본어 설명 문구를 검토했고, 해당 문구를 민주화 운동으로 수정했다”라 밝혔다.

하지만 넷플릭스는 문구에 대한 수정만 했을 뿐 아직 이에 대한 사과는 하지 않고 있다.

영화 ‘택시운전사’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