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배추와 오이’ 섭취하면 코로나 사망률 크게 낮춰준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양배추와 오이를 많이 섭취하면 코로나19로 인한 사망률이 감소된다고 유럽 연구자들이 주장했다.

20일(현지시간)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기관인 세계만성호흡기병 퇴치연맹(GARD)의 연구진은 의학 논문 공개 사이트 ‘medRxiv.org’에 올린 논문 중 코로나19 사망의 요인으로 영양 섭취 간과를 밝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연구진은 벨기에, 영국, 스페인, 이탈리아, 스웨덴, 프랑스 등이 세계에서 코로나19 사망률이 가장 높다고 밝히며 이 들은 양배추와 오이가 식단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지 않았다는 공통점이 있었다고 밝혔다.

프랑스는 하루 평균 1g 정도의 양배추를 섭취하는 것으로 조사됐고 나머지 5개 국가는 평균 5g 미만의 양배추를 섭취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인구 100만명당 16명이 사망한 코로나19 사망률 세계 최저 수준인 라트비아에서는 하루 평균 30g에 가까운 양배추가 소비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양배추 뿐 아니라 오이 소비에서도 비슷한 패턴이 발견됐는데 키프로스는 양배추는 많이 섭취하지 않았지만 하루 평균 30g 이상의 오이를 섭취한 것으로 조사됐다. 키프로스의 사망률과 라트비아의 사망률은 비슷한 수준으로 매우 낮다.

연구진은 ‘Nrf2’라 불리는 인간의 단백질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며 코로나 병세가 심각한 환자들의 주요 증세는 심각한 염증인데 ‘Nrf2’는 염증을 일으키는 손상 산소입자와 결합해 피해를 줄여준다. 양배추와 오이는 바로 이 ‘Nrf2’ 생산을 증진시켜준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