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동’ 자주 보는 사람, ‘발기부전’ 일어날 가능성 높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야한 동영상’ 일명 야동이라 불리는 음란물을 많이 시청하게 되면 발기부전의 위험성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등장했다.

벨기에·덴마크·영국의 합동 연구팀이 유럽 남성 3267명을 대상으로 음란물 시청과 성생활에 관한 연관성을 조사한 결과 음란물을 많이 볼수록 파트너와의 성관계 만족도는 떨어지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음란물을 많이 시청하는 35세 미만 남성의 약 23%가 발기부전으로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음란물 시청이 성관계로 인한 흥분을 감소시켜 발기부전과 성관계 만족도를 떨어트린다”라 분석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