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학대 논란 ‘갑수목장’…두 달만에 등장해 “제보자 고소하겠다”

갑수목장 유튜브 캡쳐

동물학대 의혹으로 논란을 빚고 잠적했던 유튜버 ‘갑수목장’이 두 달 만에 모습을 드러내고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유튜버 갑수목장은 “저는 단 한 번도 아이들을 때리거나 굶기거나 방치한 적이 없다.”라며 “지난 6월 30일 제보자를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상태”라 밝혔다.

갑수목장 / 애니멀봐

지난 5월 갑수목장이 재학중인 충남대 수의학과 재학생 10여명이 “갑수목장 폭로합니다”라는 이름의 유튜브 채널을 만들어 ‘갑수목장’의 동물학대 정황을 폭로한 바 있다.

각종 증거와 음성 녹음까지 공개된 상황에서 동물보호단체는 갑수목장을 ‘동물보호법 위반·사기·횡령’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갑수목장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