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관악구 빌라 장롱 안에서 생후 ‘2개월’ 영아 시신 발견… 경찰, “수사 중”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서울시 관악구 소재의 한 빌라의 장롱에서 영아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지난 21일 서울 관악경찰서는 지난 20일 관악구의 한 주택가에 위치한 빌라 건물에서 영아의 시신을 발견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경찰에 따르면 20일 오후 7시 20분께 빌라 건물 관계자가 장롱에서 영아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햇다.

신고한 관계자는 세입자인 아이 어머니가 이사를 가겠다고 한 뒤 연락이 닿지 않아 건물 내부 청소 중 해당 주소의 방을 열고 들어갔다가 장롱 안에서 영아의 시신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한 영아는 생후 2개월로 추정되며 발견 당시 시신에 상처가 없었고 외부인이 침입한 흔적도 없어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한 상태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