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자리 후 귀가하던 30대, 맨홀에 빠져 숨져…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대구에서 술자리 후 귀가하던 30대 남성이 맨홀에 빠져 숨진 채로 발견되었다.

23일 오전 4시 20분께 한 시민이 대구시 달서구 본동 도로변의 맨홀에 A씨(35)가 빠져 있는 것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경찰 출동 당시 사각형의 맨홀 뚜껑이 젖혀진 상태였으며 A씨는 1m 깊이의 맨홀 속에 쓰러져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A씨가 술자리 후 귀가하던 중 맨홀에 소지품을 떨어트려 이를 주우려다 사고가 난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