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이스타항공 인수 포기… “이스타항공 파산 수순”

99619894-2
이스타항공

제주항공은 23일 이스타항공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SPA)을 해제했다고 밝혔다.

국내 첫 항공사간 기업 결합으로 주목받았던 양사의 M&A가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끝내 무산됐다. 계약이 파기되면서 향후 계약 파기 책임을 두고 소송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1

제주항공은 지난 16일 “(마감 시한인) 15일 자정까지 이스타홀딩스가 주식매매계약의 선행 조건을 완결하지 못해 계약을 해제할 수 있게 됐다”며 “다만 정부의 중재 노력이 진행 중인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계약 해제 최종 결정과 통보 시점을 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제주항공과 M&A가 무산되면 자력으로 회복이 불가능한 이스타항공은 끝내 파산 수순을 밟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6개월 넘게 임금을 받지 못한 직원 1천 600명은 제주항공의 인수를 기대하며 임금 반납까지 동의했지만 결국 무더기로 길거리에 나앉게 된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