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에서 가장 가난한 뭄바이 빈민가서 집단면역 발견…”비위생적 환경 덕분”

온라인 커뮤니티

인도에서 가장 가난한 지역인 뭄바이 빈민지역에서 코로나19 ‘집단 면역’이 발생했다.

현재 뭄바이 빈민 지역에서 거주하는 주민 10명 중 6명이 코로나19 항체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전문가들은 80명의 하나의 화장실을 쓰고, 3평 공간에 8명이 사는 등 비위생적인 환경이 면역 형성에 도움을 준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이들은 빈곤으로 인해 위생적인 환경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할 수 없었지만 이런 이유로 인해 집단면역 항체를 가지게 되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