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에게만 물값 ‘2천원’ 바가지 씌우는 日 유명 초밥집

unnamed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일본의 유명 초밥 체인점에서 한국인에게만 ‘바가지’ 장사를 한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재일교포 트위터리안 A씨는 일본 내 대형 초밥 체인점 ‘간코스시’ 신오사카역점에 방문해 식사를 하던 중 ‘물’을 주문하려다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Eeax-Hq-FU0-AAMaf-X
온라인 커뮤니티

일본어와 중국어, 영어 메뉴에는 0원이던 물이 한국어 메뉴에서만 180엔으로 표기되어 있던 것이다.

A씨는 가게 직원에게 항의했고 직원은 표기 오류라며 사과했다 밝혔다.

A씨는 “일본어 모르고 한국어 메뉴판만 사용하는 사람은 당했겠죠”라며 일본 내 혐한 실태에 씁쓸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Eeax-Hq-EVo-AMJMr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