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에게 ‘뼈아픈 학대’ 당해 턱이 부러진 고양이…여전히 사람 좋아해 ‘애교’

3m92vt3081o11hqowr56
Stray Rescue of St. Louis

동물구조단체 세인트루이스 동물보호소(Stray Rescue of St. Louis)는 지난 3년 전인 2017년 당시 끔찍한 학대를 받은 고양이 니코데무스(Nicodemus)를 소개했다.

니코데무스는 학대로 인해 턱 상단과 하단의 모두 부러지고 염증으로 눈 조차 제대로 뜨지 못한 채 구조된 고양이였다. 이렇게 끔찍한 학대로 사람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받은 니코데무스는 사람이 싫어하기는 커녕 여전히 사람만 보면 좋다고 품에 안기는가 하면 온몸을 구조대원에게 비비는 등 여전히 사람을 좋아하는 모습을 보여 더욱 안타까움을 샀다.

9194r62ig18j2z87e7b1
Stray Rescue of St. Louis

이러한 니코데무스의 일상을 접한 한 여성이 sns를 통해 입양을 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다.

입양을 결심한 여성은 니코데무스가 밝은 모습을 유지할 수 있도록 평생 돌봐줄 것을 약속했다. 사람에게 받은 상처를 사람을 통해 치유 받고 평생 사랑만 받기를 바래본다.

asfdsfs
Stray Rescue of St. Louis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