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아♥김우빈, 집중호우 수재민 위해 ‘1억원’ 기부

신민아 인스타그램

배우 신민아와 김우빈 커플이 수재민을 돕기 위해 선행에 동참했다.

두 사람의 소속사 에이엠엔터테인먼트는 5일 “신민아와 김우빈이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전국의 많은 분들에게 작은 위로와 보탬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각 5,000만 원을 사랑의 열매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뉴스1

두 사람의 선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신민아는 2009년부터 독거노인 난방비 지원, 화상 환자 치료, 소외계층 아이들을 위한 공부방 선생님 지원 사업 등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꾸준하게 기부를 실천해왔다.

김우빈은 2014년부터 저소득 청소년 지원, 소아암 어린이들을 위한 지원 등 조용히 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천해오고 있다.

한편 신민아는 영화 ‘디바’로 오는 9월 스크린으로 복귀한다. 김우빈은 최동훈 감독의 영화 ‘외계인’을 촬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