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출신 권민아, 자해 흔적 공개…故설리 대한 그리움 표하기도

fsfs
권민아 인스타그램

6일 새벽 ‘AOA’의 전 멤버 권민아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故 설리를 향한 그리움을 나타냈다. 이어 그는 바늘로 자해 상처를 꿰맨 손목 사진과 장문의 글을 함께 게시했다.

앞서 권민아는 AOA 지민에게 10년 간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손목 사진과 함께 게시된 장문의 글의 내용은 또 한 번의 FNC 엔터테인먼트에 대한 폭로였다.

image
권민아 인스타그램

함께 올린 손목 사진에 대해서 그는 “이 사진은 최근 FNC 관계자 측이랑 카톡하고 벌어진 일”이라며 AOA 지민의 입장문에 관해서는 “거짓말은 하지 말아야 한다. 빌려고 온 사람이 눈을 그렇게 뜨고 칼을 찾고 그 말투에 기억이 안난다에 눈을 똑바로 쳐다보고”의 반응을 보였다.

또한 그는 손목을 “하도 많이 그어서 이제는 신경선이 다 끊겨서 마취도 안 먹히고 실, 바늘 꿰매는 고통 다 겪으면서 진통제를 넣어주시는데 참 의사선생님들 힘들게 만든다”며 자신의 힘든 상황을 토로했다. 이어 “왜 제가 피해를 계속 보고 있는지 누구에게 털어놔야 하는지 누구에게 이 망가진 나를 보상받아야 하는지 그리고 앞으로 저 같은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다”며 심경을 밝혔다.

AOA-16-24-Good-Luck-3-AOA-4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