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맥도날드 치킨너겟 먹다가 6세 여아 질식할 뻔… 그 속엔 ‘마스크’

news-546963-1596764455-m
맥도날드

6일 영국 BBC에 따르면 영국의 한 맥도날드에서 파는 맥너겟을 먹고 6살 여아가 목이 막혀 질식할 뻔하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 4일 햄프셔 올더숏의 한 맥도날드에서 로라 아버(32)는 자신의 딸 매디(6)를 위해 해피밀을 사왔는데 매디는 여기에 포함된 치킨너겟을 먹다가 숨을 쉬지 못했고 이에 놀란 아버가 급히 딸의 입에 손을 넣어 걸린 너겟을 꺼냈다.

sfsf
영국 BBC

꺼낸 너겟에서는 놀랍게도 마스크를 발견할 수 있었다. 그는 “딸의 입에 내 손가락을 넣어 토하도록 했다. 입에서 나온 것은 파랗게 얼룩져 있었다”고 알렸다. 매디의 엄마는 “너겟 상자를 보니 다른 것에서도 푸른 것이 달라 붙어 있었다”며 “그것은 마스크였다. 완전히 구워져서 껌처럼 되어 있었다. 역겨웠다”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맥도날드 측은 “문제를 알게되자마자 공급업체와 전면적인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히며 문제 제품들은 매장에서 전부 수거됐으며 고객에게는 사과의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face-mask-4986596-1280
픽사베이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