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수 후 ‘지뢰밭’이 된 철원, 외부인 접근금지…국방부, 재난대책본부 3단계로 ‘격상’

image
YTN 뉴스

전국에서 가장 많은 비가 내렸던 강원도 철원군은 어제 오후부터 호우 특보가 해제되어 점차 잠겼던 물이 빠지며 침수 피해 상황이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다.

길 곳곳에는 진흙이 가득하고 마을을 집어삼킨 물에 성한 농작물 하나 없이 그야말로 폐허가 된 모습이다. 이번 물난리로 민통선 이북 전방에 심어 놓은 지뢰가 급류를 타고 마을 안으로 들어와 군은 현재 마을 곳곳에서 지뢰 탐지 작업을 벌이고 있다.

700-6-1999-780-2020-8-6-1
뉴스1

현재까지 발견된 지뢰만 2개인 것으로 밝혀졌으며 이에 따라 마을 일부 주민만을 제외하고 현재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한 상태이다.

한편 강원도 철원군 이길리 마을은 이러한 물난리를 벌써 세 번째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6일 마을 주민들의 대피소를 직접 방문한 최문순 도지사는 마을 전체를 이전시키는 방안도 고려 중이라고 밝혔으며 이와 함께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에게 강원도 철원군에 피해가 집중된 만큼 특별재난지역 지정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7-750mm-2020-8-7-1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