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드박스 퇴사자의 ‘폭로’, “도티, 법인카드로 옷 심부름 시켜”… “샌드박스는 모두 학연, 지연”

0004451943-002-20200807133902709
온라인 커뮤니티

6일 어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샌드박스 퇴사자다2(도티 실태 인증 추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작성자는 본인을 샌드박스 전 직원이라고 주장하며 그 증거로 샌드박스 사원증 목걸이 사진을 함께 첨부했다. 그는 “도티가 샌드박스의 CCO(콘텐츠 최고 책임자)인데 소속 유튜버가 뒷광고 한 것 전혀 몰랐겠느냐”며 “본인도 뒷광고 해왔는데 시청자 층이 초등학생이나 어린이라 이슈가 안 된 것”이라 주장했다.

611718110014874961-2-20200804135603772
참PD 유튜브 캡처

그러면서 그는 그 증거로 도티 유튜브의 유료광고 표기 전 후 영상을 캡처한 사진을 공개하며 이어 도티의 회사생활까지 폭로했다. 그는 “도티가 데이트 의상 등이 필요할 때마다 법인카드로 회사 여직원이나 옷을 잘 입는 남자 직원을 시켜 옷을 사오라고 시켰다”며 업무와 관련 없는 일을 시킨 점을 지적했다.

또한 그는 “샌드박스의 임원은 모두 도티와 대표의 지인 또는 학연으로 구성됐다”면서 “연세대 출신은 바로 팀장이 된다. 차별이 심하다”고 주장해 샌드박스의 실태의 폭로했다. 이와 관련하여 샌드박스 측과 도티는 아직까지 공식 입장을 내지 않은 상태이다.

0004451943-001-20200807133902683
온라인커뮤니티 / 도티 유튜브 채널 ‘유료광고’ 표기 전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