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동성로에서 미군이 던진 ‘술병’에 맞아 ‘실명’될 뻔한 여성

dfe93a74-22b3-4aab-8bf2-08aec35043a2
MBC 뉴스데스크

6일 대구MBC는 대구의 동성로를 지나가다 날아든 술병에 얼굴을 맞아 상해를 입은 여성 A씨의 사연을 보도했다.

A씨는 지난 1일 새벽 동성로 골목을 지나고 있다가 어디선가 날아든 술병에 얼굴을 부딪혔고, 이로 인해 이마에 다량의 피가 흘렀다. 그는 결국 출동한 119 구급차로 병원에 실려갔다.

2e70e031-e5f0-411b-9473-82753d983a91
MBC 뉴스데스크

그는 술병에 맞아 오른쪽 눈두덩이가 4cm가량 찢어졌으며 자칫했다간 실명될 수도 있었던 위험천만한 사고였다. 이후 경찰은 근방 CCTV 등을 조사하여 근처에 있던 미군을 유력한 용의자로 짚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A씨 주변 길에서 술을 마시고 있던 외국인 무리 사이에서 다툼이 벌어졌고 한 미군이 들고 있던 술병을 던져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해당 미군은 택시를 타고 칠곡 내 미군 부대로 돌아간 것으로 확인되어 경찰은 곧 소환 조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image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