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생활 스트레스, 악령 탓이다”며 안수기도 중인 군인 숨지게 한 목사… 흉기가 된 ‘십자가’

26-26-10-19-18-19-18-13-3-1-1-520-8700-2020-2-26-1
뉴스1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몸 속 악령을 내쫒게 해주겠다며 지난 2월 7일 안수기도를 하던 20대 신도(현역군인)의 몸을 조르고 십자가로 폭행해 숨지게 한 목사가 검찰로부터 징역 12년 형을 구형받았다.

12일 수원지법 형사11부 심리로 열린 해당 사건의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폭행치사 혐의로 기소된 목사 A씨에게 이같이 구형했으며 또한 법원에 A씨를 도와 피해자 E씨(24)의 팔다리를 붙잡는 등 범행을 함께 한 A씨의 아냐 B씨와 또다른 목사 C씨, 그리고 그의 아내 D씨 등 3명을 징역 5년에 처해달라고 요청했다.

4387651-5gu
연합뉴스

이 사건의 범행에 또 다른 목사 C씨 부부의 16세 딸과 9세 딸 등 2명도 가담한 것으로 밝혀졌으며 큰 딸의 경우 만 18세 미만으로 소년보호사건으로 가정법원에 송치됐고, 작은 딸은 형사미성년자로 입건되지 않았다.

사건 발생 닷새 전인 2월 2일부터 교회에사 합숙을 시작한 E씨에게 A씨와 B씨는 “군생활 스트레스 등 정신적 고통의 원인은 몸 속에 있는 악령 때문”이라며 “몸을 두드리거나 때려 악령을 쫒아내는 것이 정신질환을 치유하는 방법”이라며 스스로 몸을 때리고, 구역질 하도록 지시했으며E씨에게 5일간 금식을 시켰다.

image
뉴스1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검찰은 “A 피고인은 치유 목적이었다고 주장하나, 범행 수법을 보면 본래 기도 목적을 벗어나 불법한 유형력을 행사했다고 판단된다”며 “C 피고인의 경우 A 피고인에게 세뇌를 당한데다 강요에 의한 어쩔 수 없는 범행이었다고 변론했으나 단지 그릇된 종교 관념으로 인한 범행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재판부는 내달 4일 선고 공판을 열기로 했으며 법정에 나온 E씨의 아버지는 “아직도 아들의 환상이 보이고 환청이 들린다”며 억울한 사정을 토로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