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9억원 저택 지하실에서 ’30년’된 시신 발견됐다… “현실판 기생충”

온라인 커뮤니티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3510만 유로(한화 약 489억원) 저택 지하에서 30년 된 시신이 발견됐다.

11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은 과거 시인 프랑수아 코페 등이 거주했던 파리 포부르 생제르맹 저택에서 발견된 시신에 대해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이 저택은 18세기 중반부터 비어있다 지난 1월 한 사업가에게 팔렸다. 그러던 지난 2월 리모델링 작업을 하던 중 지하실에서 약 30년 된 시신이 발견됐다.

시신은 칼에 찔린 흔적과 일부 뼈가 부러져 있었다. 시신 옆에는 서류가 놓여져 있었는데 서류에는 ‘장 피에르 르노이’라는 이름이 적혀있었다.

시신이 저택에서 피습을 당했는지 피습을 당한 후 옮겨진 건지는 아직 수사 중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영화 ‘기생충’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