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목사 확진 받았으나 마스크 제대로 안해… ‘턱스크’ 착용한 채 웃으며 휴대폰 사용

뉴스1

8·15 광화문 집회에 참석해 연설을 했던 전광훈 목사와 그의 아내 그리고 비서까지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편 코로나19 확진을 받고도 마스크 착용을 제대로 하지 않는 전광훈 목사의 태도가 큰 논란이다.

뉴스1

18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전광훈은 지난 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서울 중랑구 서울 의료원으로 이송됐으나 당시 이송 과정에서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고 코와 입을 가리지않은 일명 ‘덕스크’를 한 상태로 휴대전화를 사용하며 웃는 모습이 포착됐다.

전씨의 확진 소식에 광복절 집회에 참석한 사랑제일교회 교인들에 대한 검사가 시급해졌다.

방역 당국은 교인 400여명에게 진단 검사를 요청했으나 1천여 명 정도 연락이 닿지 않고 있어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한편 18일 오천 10시 기준 사랑제일교회와 관련된 확진자는 총 319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