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안에서 여고생 성추행 후 꽃뱀으로 몰아세우는 등 파렴치한 70대 남성 실형 선고

ab6e1a8e-0eb0-49d8-ad3c-7d29cd98dc59
뉴스1

18일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는 아동·청소년의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78)에게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또한 A씨에게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지난 3월 19일 오후 4시 46분께 A씨는 제주시를 운행하는 버스 안에서 여고생 B양의 허벅지를 수차례 만진 혐의를 받았다.

3
연합뉴스

또한 그는 2016년 4월 강제추행으로 집행유예형을 받아 신상정보 등록대상자가 됐음에도 불구하고 바뀐 주소지를 경찰서에 제출하지 않은 혐의도 받는다. A씨는 재판부에 제출한 탄원서에서 “여학생 중 꽃뱀이 있다고 들었다. 피해자가 꽃뱀이 아니길 기도한다” 등의 내용으로 자신의 범행을 피해자의 탓인 것처럼 주장했다.

그는 수사기관에서 범행을 부인하다 증거 사진을 보여주자 그제서야 “충동적으로 손이 다리 위로 갔다. 오히려 여자가 만져달라 하는 경우도 있다” 등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에 재판부는 “범행의 비난가능성이 크고 피고인이 진지하게 잘못을 반성하고 개선할 의지가 있는지 의문이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1
온라인커뮤니티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