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젊은 놈이 엘리베이터를 타고 다니냐”며… 40대에게 수 차례 얼굴 가격한 50대 남성

4
뉴스1

자신보다 나이가 어린 사람이 엘리베이터를 탔다는 이유로 상대방에게 폭력을 행사한 50대 남성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18일 서울남부지법 형사3단독(양형권 부장판사)은 폭행 혐의로 기소된 최씨(56)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한다고 밝혔다.

unnamed
온라인 커뮤니티

올해 3월 서울 강서구의 한 지하철역 엘리베이터 안에서 최씨는 피해자 A씨(45)가 같이 탔다는 것에 화가 나 A씨에게 폭행을 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으며 최씨는 A씨에게 “왜 젊은 놈이 엘리베이터를 타고 다니냐”며 소리치며 멱살을 잡았다. 또한 엘리베이터에서 내린 후에도 대합실 앞까지 A씨를 따라가 수 차례 얼굴을 가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재판부는 “동종 전과가 많고 누범 기간 중 또 범행을 저지른 점, 범행 경위를 봤을 때 죄질이 좋지 않다”며 “다만 피고인이 범죄사실을 인정하며 잘못을 반성하고 있는 점은 유리한 정상으로 참작했다”고 양형이유를 밝혔다.

maxresdefault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