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접촉자 통보에도 검사 받지 않고 고속버스로 이동한 사랑제일교회 모녀, 군산시 “위법 여부 확인 중”

1
YTN 뉴스

전북 군산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의 접촉자라는 통보를 받고도 고속버스에 올라 군산 지역으로 온 서울 사랑제일교회 교안에 대한 고발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18일 군산시 등에 따르면 모녀 사이인 60대 여성 A씨와 30대 B씨는 전날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이들은 지난달 말부터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거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4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12일 오전 그들은 같은 교회 교인인 경기 성남 1천986번재 확진자와 접촉 후, 13일부터 14일까지 교회를 나와 서울의 한 고시원에서 생활했으며 특히 15일 성남시 분당구 보건소로부터 ‘확진자 접촉자’라는 연락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이튿날 오후 3시쯤 서울에서 고속버스를 타고 군산으로 향했다.

이에 군산시는 이들 모녀가 접촉자로 분류됐을 당시 검사를 받지 않고 이동해 지역사회 감염 우려를 키웠다고 보고 감염병 관리법 위반 여부를 살피는 한편 전세버스를 타고 서울 광화문 집회에 참석하고도 “고속버스를 탔다”고 거짓 진술한 전북 46번째 확진자인 60대 여성에 대해서도 법 위반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image
연합뉴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