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판정 받았는데 웃으며 ‘턱스크’한 전광훈 목사, 하루 만에 ‘건강 상태 악화’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고 웃으며 병원으로 이송되는 모습이 포착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하루 만에 건강이 악화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17일부터 음압병실을 운영하는 서울의료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는 중인 전광훈 목사는 평소 앓던 기저 질환이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한편 전 목사는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발열, 두통 등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무증상 환자로 알려졌으나 병원 입원 하루 뒤인 18일 평소 앓던 기저 질환이 악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방역당국이 전 목사를 감염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이에 수사 중인 경찰은 전 목사가 확진 판정을 받은 만큼 방역당국과 협의해 조사 일정을 조율하겠다는 입장이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