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터슬라이드 강철 파이프에 몸이 끼어 숨진 30대 남성… 경찰 “정확한 사망 경위 조사 중”

image
구글 지도 캡처

미국에서 30대 남성이 워터파크에 몰래 들어갔다가 워터슬라이드의 강철 파이프에 몸이 끼어 숨지는 사건이 일어났다.

현지시각으로 18일 NBC 방송 등은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테일의 32살 남성 라이언 케일은 워터파크 ‘엘도라도 아쿠아틱 센터’에 몰래 들어갔다가 워터슬라이드를 떠받치는 강철 파이프에 갇혀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12-36-20-25-27-2019-5-27-1
뉴스1

경찰은 케일이 전날 휴업 중인 워터파크 담장을 넘어서 들어갔다면서 “워터슬라이드에 올라탔다가 어떤 이유인지 모르겠지만 강철 파이프 속으로 미끄러져 몸이 끼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사고 당시 경찰은 희미한 목소리의 구조 요청 전화를 받고 워터파크로 출동했으나 휴대전화가 강철 파이프 속에서 울리는 바람에 정확한 발신 위치를 찾는데 1시간이나 걸렸고 위치 확인 후 구조 작업에 나섰으나 숨진 채 발견됐다.

image-readtop-2018-26713-1515716164
연합뉴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