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외교관 성추행 의혹에 “친한 사이에 남자끼리 엉덩이 친 것”…정의당 “한심하기 그지없다”

15-379-5-2020-6-15-1
뉴스1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한국인 외교관의 뉴질랜드 현지 직원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서 “친한 사이에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한 번 치고 그랬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19일 송영길 의원은 라디오에 출연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 뉴질랜드는 동성애에 상당히 개방적”이라며 의혹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13-2020-8-13-1
뉴스1

송 의원은 피해자에 대해 “키가 180cm, 덩치가 저 만한 남성 직원”이라고 하는 한편 “그 남성 입장에서는 기분 나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말하는 한편 이 외교관의 신병을 인도하라는 뉴질랜드 정부의 요구에 대해서는 “오버라고 보인다”고 발언했다.

이러한 송 의원의 발언에 대해 정의당은 “한심하기 그지없다”고 강도 높은 비판을 하며 정의당 조혜민 대변인은 “상대가 이성이든 동성이든 성추행은 말 그대로 성추행이다. 문화적 차이를 운운한 그 자체가 성추행을 옹호한 행동이며, 성폭력에 무감한 사회를 만드는데 일조한 것과 다를 바 없다”고 말했다.

24-2020-6-24-1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