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코로나 사태로 예식업 단체에 ‘위약금 없이’ 결혼식 미룰 수 있도록 요청

27-43-9000-2020-5-27-1
뉴스1

공정거래위원회가 예식업 단체에 위약금 없이 결혼식을 미룰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재확산으로 인해 하객을 50명 이상 부를 수 없게 된 데 따른 조처로 19일 정부 관계자는 “공정위가 지난 18일 예식업중앙회에 이런 의사를 전달했다. 수용 여부는 예식업중앙회 소속 예식장에서 각자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KT-5-4-KT-2020-4-5-1
뉴스1

수도권의 경우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가 시행됨에 따라 결혼식 연기가 불가피해졌다는 판단하에 시행된 조처로 예식장 대부분 하객 200~300명을 최소 인원으로 두는데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로 하객을 50명만 부르더라도 200~300명분의 요금을 내야 한다.

앞서 지난 3월에는 예식업중앙회가 공정위의 당시 요청을 받아들여 “위약금을 받지 않고 최대 3개월까지 결혼식을 연기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방침을 밝힌 바 있다.

KT-5-4-4-KT-2020-04-05-photo-newsis-com
뉴시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