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청에도 확진자 나와 본청 전체 폐쇄 조치…’긴급 방역 진행’

2020081916333038574-00-782
뉴시스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건물 폐쇄와 더불어 긴급 방역조치에 들어갔다.

서울시에 따르면 19일 본청 2층 도시공간개선단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이에 따라 시는 모든 직원에게 퇴실할 것을 요청, 청사 전체를 폐쇄하고 방역을 진행하기로 했다.

image
뉴스1

시 관계자는 “퇴실 조치가 내려져 급하게 짐을 싸고 있다”고 하며 “별관에 있는 직원들도 본청을 방문하기 때문에 이들에 대한 퇴실 조치도 내려진 상황”이라고 전했다.

지난달 27일에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외부 전문가가 서울시청을 다녀가 11층과 지하 구내식당, 카페, 매점 등을 임시폐쇄하고 방역을 조치한 바 있었으며 다행히 밀접접촉자를 포함한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청사 정상 운영에 대해 사오항을 보고 향후 논의하겠다는 방침이다.

image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