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사랑제일교회 사태 속 “우린 온라인으로 예배한다” 이미지 쇄신 시도

77a41c7c-0928-44b2-a3f9-51e8039188fc
뉴스1

신천지 측은 사랑제일교회 집단감염 사태 속에서 이미지 쇄신에 나섰다. 19일 매일경제는 신천지 소속 관계자로부터 온 메시지를 공개했다.

지난 18일 신천지 측은 기자들에게 방역 관련 문자를 배포했는데 관계자에 따르면 “신천지는 지난 2월 19일부터 전국적으로 예배 및 모임을 온라인으로 대체하고 있다”고 하며 “지난 15일 서울 경기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사오딤에 따라 개별 몽미은 물론 성도 간 만남을 금하고, 외출 및 다중이용시설 사용 자제 등 생활 방역 수칙을 지킬 것을 공지했다”고 밝혔다.

31-2020-7-31-1
뉴스1

또한 신천지 측은 “코라나19 극복을 위해 스스로 방역의 주체가 돼 자신과 공동체를 지키고 화합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며 사랑제일교회 등과 같은 일부 교회와 선을 긋는 분위기로 보여진다.

한편 신천지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초기에 대구 지역에서 집단감염을 일으킨 바 있어 이러한 부정적인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이미지 쇄신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