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제일교회 교인 50대 부부, ‘문재인 독재’ 외치며 보건소 직원 껴안고 행패부리다 침까지 뱉어…”우리만 확진 억울하다”

19-19-2020-8-19-1
뉴스1

코로나19에 걸린 50대 부부가 앞서 진단 검사를 위해 집을 방문한 보건소 직원에게 행패를 부린 사실이 드러났다.

19일 경기 포천시에 따르면 50대 A씨(포천 41번) B씨(포천42번) 부부는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사랑제일교회 교인으로 15일 광화문 집회에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19-0-568-3275-17-15-129-19-2020-8-19-1
뉴스1

A씨와 B씨는 검체채취 당시 보건소 직원 C씨에게 부적절한 언행을 했으며 검사 당시 부부는 C씨를 껴안으며 검사를 거부했다. 또한 이들은 “우리만 확진되는 게 억울하다”는 발언을 하며 바닥에 침을 뱉는 등의 만행을 저질렀다.

뿐만 아니라 그들은 “문재인 독재”를 외치며 난동을 부렸고 이에 보건소 직원들은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A씨와 B씨는 그제서야 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이동했고 지난 18일 확진 통보를 받게 됐다. 봉변을 당했던 보건소 직원들은 곧바로 코로나 진단검사를 받았으며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포천시는 코로나19 방역활동에 방해하는 행위에 엄중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5-2020-8-15-1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