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코로나 비상인데… 의료계 ‘2차 집단 휴진’ 강행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51101647_0.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수도권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대한의사협회가 2차 집단휴진을 강행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19일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과 박능후 복지부 장관이 서울의 한 호텔에서 의대정원 확대 및 집단휴진 관련 의정 간담회를 가졌으나 의견 차이만 확인한 채 끝이 났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83%2589%25EC%25A1%25B0%25EB%2581%25BC%25EC%259E%2585%25EB%258A%2594%25EC%259D%2598%25EB%25A3%258C%25EC%25A7%2584%25EB%25AC%25B4%25EB%258D%2594%25EC%259C%2584%25EC%259D%25B4%25EA%25B2%25A8%25EB%2582%25B4%25EA%25B8%25B0%25EC%259C%2584%25ED%2595%25B4.jpg 입니다.
뉴스1

의료계는 2차 집단휴진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21일 전공의들의 무기한 집단휴진과 함께 26일부터는 개원의를 중심으로 한 의사들이 집단휴진에 동참한다.

의협은 필수 의료기능은 유지하겠다고 밝혔으나 코로나19 확산이 빠르게 번지고 있는 상황에서 의료진들의 집단휴진에 국민들의 불안감은 커져가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8F%25AD%25EC%2597%25BC%25EC%2597%2590%25EC%25A7%2580%25EC%25B9%259C%25EC%259D%2598%25EB%25A3%258C%25EC%25A7%2584.jpg 입니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