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제일교회 인근 체대입시학원서 고교생 ’18명’ 집단 확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00299453.2%2B-%2B%25EB%25B3%25B5%25EC%2582%25AC%25EB%25B3%25B8.jpg 입니다.
뉴스1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서울 성복구 사랑제일교회 인근에 위치한 입시학원서 학생 1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

19일 성복구에 따르면 사랑제일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자 체대입시학원은 학생 등 60여명에게 코로나19 검사를 권유했고 검사 결과 최소 18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오전 10시 기준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17명, 고등학교 2학년 학생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성북구에 거주하는 학생은 2명, 나머지는 종로구, 강북구 등 다른 자치구에 거주해 2차 감염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교육청과 서울시는 학생 검사와 감염 상황을 보고 받은 후 대책 마련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