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신의한수’ 신혜식 대표, 코로나 확진 받고 병동에서 방송 켜… “간호사와 대판 싸웠다”며 불만 토로

1597820877614-1-160821
신의한수 유튜브 캡처

15일 광화문 집회에 참석했던 보수 성향 유튜브 채널 ‘신의 한수’의 대표 신혜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신의 한수’ 유튜브 실시간 스트리밍 방송을 통해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알리면서 현재 서울 보라매 병원에 입원해 있음을 밝혔다. 또한 그는 신 대표는 현 정부가 방역 조치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fsfsd
신의한수 유튜브 캡처

그는 방송에서 “내가 죄를 짓고 들어왔다면 인터넷도 못하고 아무것도 못하는 게 맞지만 난 죄지은 게 없기 때문에 인간이 누려야 할 권리는 누려야겠다”면서 “운동도 못하고 나가지도 못하는데 나를 가둔다. 병든 게 죄다. 정부 때문에 코로나에 걸렸다. 내가 걸리고 싶어 걸렸겠느냐”고 주장했다.

또한 신혜석은 “방송하기 전부터 열 받아서 간호사랑 대판 싸왔다. 찍혔으니까 이제 제가 해 달라는 거 안 해줄 것 같다”등의 발언을 하면서 코로나19 검사를 여러 번 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하며 “모든 기계와 약물이 100% 정확하나, 음성이더라도 들어오면 양성되는 것”을 강조하며 “나가지도 못하고 입맛에 맞지 않는 밥 먹어야 하고 눈치 봐야 한다. 개인적인 거 감수하면서 들어왔는데 검사를 한 번 더 해줘야 하는데 아주 이상하다”고 발언하여 논란을 가중시켰다.

17-19-2020-8-17-1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