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짱 출신 홍영기, 자사제품 속여 홍보했다는 의혹 해명… “오해의 소지가 있을까봐 미리 공지했다”

dfgdg
밀크터치

얼짱 출신으로 화제가 되었던 사업가이자 인플루언서인 홍영기가 자신의 다이어트 보조제를 홍보하기 위해 다른 업체를 깎아내렸다는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19일 위키트리는 “얼짱 출신 홍영기가 다이어트 보조제 여러 제품들과 비교해 가장 큰 효과를 본 것처럼 홍보했으나 해당 제품은 사실상 자사 제품이었다. 이 과정에서 타사 제품을 먹고 헉구역질을 하는 등 비방했다. 이는 사기죄에 해당한다”라고 보도했다.

gdf
홍영기 유튜브

해당 제품의 제조사 이너뷰티 브랜드 G사 측 관계자는 이에 대해 “홍영기의 자사제품이라면 해당 브랜드의 소유권과 운영권을 직접 가지고 있어야 하는데, 법인등기상 갓트는 성분에디터가 소유권과 운영권을 가지고 있다”고 반박했다.

홍영기 역시 이번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가까운 사무실을 쓰던 성분에디터 대표님의 추천을 받고 실제로 먹어본 결과 잘 맞았다고 생각해 인스타 피드에 공지한 것”이라며 “논란이 생긴 것은 안타깝지만 저를 믿고 응원해주시는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해명했다.

dfgf
홍영기 유튜브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