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깨는 약이라며 수면제 먹인 후, 남친과 공모해 친하게 지내던 엄마의 옛 연인 딸 성폭행한 여성… ‘불법촬영’까지

tears-4551435-1920-1
픽사베이

남자친구와 공모해 어머니의 옛 연인의 딸이자 자매처럼 친하게 지내던 지인을 성폭행한 20대 여성이 징역형에 선고됐다.

20일 창원지법 형사4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27)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80시간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또한 같은 혐의의 남자친구 B씨(42)에게 징역 6년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80시간, 아동·청소년 관련 및 장애인 복지시설에 5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YTN
YTN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A씨는 지난해 11월 22일 경남 김해시 어방도의 한 술집에서 “술 깨는 약이야, 언니 먹어”라며 피해자에게 수면제를 탄 숙취해소음료를 마시게 한 후 피해자와 함께 인근 모텔로 이동했다. 피해자가 정신을 잃자 남자친구인 B씨를 불러 성폭행하도록 했으며 이 과정에서 피해자 사진을 휴대전화로 불법촬영하기도 했다.

A씨는 당시 “피해자와 함께 성관계하고 싶다”는 B씨의 요청에 범행을 함께 공모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재판부는 “피해자 부친이 선처를 탄원하고 있으나 A씨는 무거운 범죄라는 점을 인식하고도 이를 적극적으로 실천했다. 자매처럼 지낸 친분을 범행에 이용해 피해자에게 정신적 충격과 배신감을 주었다”고 판시했다.

optimize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