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푸틴 대통령 정적… 반대세력 나발니, 차 마시고 ‘의식불명’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SI_20130403190434.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적(政敵)이자 야권 대표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가 20일(현지시간) 의식불명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나발니 측 대변인 키라 야르믜슈는 “알렉세이 나발니가 오늘 오전 시베리아 톰스크에서 모스크바로 비행기랄 타고 입국하던 중 기내에서 의식을 잃었다”고 전했다.

86978299-putininsochiepa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비행기는 급히 착륙한 후 나발니는 중환자실로 이송됐다.

한편 나발니는 공항에서 마신 차에 독성 물질이 중독된 것으로 의심된다며 아침에 나발니가 유일하게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변호사이자 반(反)부패 운동가 출신 나발니는 푸틴의 가장 강력한 정적으로 꼽힌다. 그는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푸틴 정권의 부패와 정격유착을 폭로하며 모스크바 등에서 반정부 시위를 주도하기도 한 인물이다.

한편 나발니의 상태는 심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b2b415999ad8cd6e2a68b7ae1a2b5205-t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