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에서 논란 중인 ‘남탕 CCTV 화면 공유한 여대 단톡방’, 경찰 “엄정 수사하겠다”

Kakao-Talk-20200821-130400709
경찰청 마크

여대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남자 목용탕 CCTV 화면이 공유됐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경찰이 사이버범죄 상담시스템인 eCRM을 통해 이 같은 신고를 접수했다.

image
온라인 커뮤니티

21일 새벽 극우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인 일간베스트 등에는 ‘남자 목욕탕 CCTV 영상 공유한 여대 단톡방’이라는 제목으로 단톡방 대화 내용을 화면 캡처한 게시물이 올라왔고, 여성으로 추정되는 한 인물이 “애비가 뭐 가져오라고 시켜서 관리실에 들어갔더니 구석진 모니터에 덩그러니 있었음”이라고 하며 남성들이 목욕탕 사물함 앞에서 탈의하는 장면 등이 담긴 CCTV 화면을 찍은 사진들을 올렸다.

대화방에 있는 사람들끼리 남성들을 ‘한남’이라고 부르며 신체를 비하하기도 했으며 대화 참가자들이 “원래 CCTV 설치가 됨?”, “혹시 여탕에도 있나?” 등의 반응을 보이자 “불법인데 그냥 설치해놓은 듯. 애비가 운영하는 데가 좀 오래된 곳이라도 그런 걸 수도 있고”라며 “신고만 안 당하면 장떙”이라고 대답했다. 이 게시글을 본 일베 회원들은 단톡방 대화 내용에 강한 거부감을 나타냈으면 경찰청 관계자는 “신고자의 주소지를 파악해 관할 경찰서로 내사를 지시하겠다”고 하는 한편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엄정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1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