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폭행 및 성관계 동영상 유포 협박한 최종범, 항소심 재판 도중 악플러 무더기 고소

Kakao-Talk-20200821-162542663-02
뉴스1

카라의 멤버 고(故) 구하라를 폭행하고 협박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최종범이 자신에 대한 기사에 악성댓글을 남긴 네티진들을 고소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종범은 재판이 한창 진행 중이었던 6월 경찰서에 정보통신망법위반(명예훼손) 및 모욕제 혐의로 네티즌 수십명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

Kakao-Talk-20200821-162542663-01
뉴스1

최씨는 구하라 폭행 및 협박 혐의 항소심 재판 관련 기사에 피고인인 자신을 모욕하는 댓글이 다수 달리자 네티즌들을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의 변호사는 “그동안 최씨에 대한 안 좋은 기사가 계속 나가면서 최씨가 극도의 스트레스를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 항의를 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면서 최씨가 운영하던 미용실도 결국 문을 닫는 등 피해를 본 게 많다”고 고소이유를 밝혔다.

한편 최씨는 故구하라를 폭행하고 함께 찍은 성관계 동영상을 거론하며 협박하며 광고기획사 대표 등을 자신 앞에 무릎 꿇게 하라고 구씨에게 요구, 동영상을 언론사에 제보하겠다는 메일을 보낸 바 있다.

Kakao-Talk-20200821-162542663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