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훔치려고”…여성 편의점 점주 폭행해 갈비뼈까지 부러뜨린 중학생들

2-174000-167000-7000-3-8-2016-178000-4-2020-8-2-1
뉴스1

편의점에서 강도행각을 벌이는 과정에서 편의점 주인인 60대 여성을 폭행해 갈비뼈를 부러뜨리는 등 상해를 입힌 중학생 3명에게 법원이 징역형을 선고했다.

24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는 특수강도·감금·절도·원동기장치자전거 불법사용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모군(15)에게 징역 장기 2년·단기 1년 6개월과 벌금 3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1
뉴스1

이들은 지난 3월 2일 오전 1시 20분쯤 서울 양천구의 한 편의점에서 현금 25만여원과 함께 담배 34갑을 갈취했으며 이 과정에서 편의점 주인인 A씨(60)를 창고에 감금하고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이 사건으로 갈비뼈가 부러지는 등 전치 4주의 상해를 입었으며 범행을 주도한 김군은 편의점을 미리 답사하는 등 사전에 범행을 치밀하게 준비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재판부는 김군이 범행 당일과 2월 두 차례에 걸쳐 오토바이를 훔치고 무면허로 운전한 혐의도 유죄로 인정했다.

image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