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8·15집회 참가자 모두 검사, 비용 무료·익명 가능”

15-2020-8-15-1
뉴스1

24일 서울시는 광복절 집회에 참여한 모든 이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받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검사율을 높이기 위해 이들의 검사비는 무료이며 이태원 클럽과 동일하게 익명검사를 도입했다.

15-2020-8-15-1
뉴스1

24일 오전 코로나19 브리핑에서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보수단체 집회 참가자에 한정하지 않고 모든 8·15 집회 참석자들은 모두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각 보건소 및 선별진료소에 지침을 시행했다”며 “해당 시민들은 반드시 코로나19 검사를 받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검사율을 높이기 위해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 때 처음으로 시도한 익명검사를 이번에도 시행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검사에 불응 후 확진시 치료비용 전액을 청구하고 추가확산 시 방역비용도 구상권 정구될 수 있다”고 말했다.

24-19-15-26-2020-8-24-1
뉴스1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