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재난지원금 지급 위한 ‘공무원 임금 삭감’ 주장에 “하위직 고려해야 한다”…사실상 반대

24
뉴스1

24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공무원 임금 삭감 주장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하위직이 공무원 보수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는 이유를 들어 사실상 반대 입장을 비췄다.

24일 국회 예결위에서 홍 부총리는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의원의 관련 질의에 “공무원 인건비에서 재원을 마련하려면 인건비의 80%를 차지하는 하위직 보수를 삭감해야 되는데 제약이 있다”고 설명했다.

24-19-31-2020-8-24-1
뉴스1

또한 그는 “장·차관들은 넉 달째 30%를 반납하고 있고 고위공직자도 임금인상을 결정할 때 동결했다”고 부연설명했다. 이어 “지금 8월말이어서 올해 남아있는 급여지급 달수가 넉 달이고 한 달치라 해도 재원이 많이 나오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그는 재난지원금에 대해서는 “국민에게 다 지급하는 게 아니라 50%, 70% 등 어려운 계층에 대해 맞춤형으로 주는 것이 맞는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24-2020-8-24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