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계탕 뼈 발라달라”… 무리한 요구하는 확진자들에 지친 간호사

unnamed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에 입원한 일부 확진자들이 간호사들에게 어처구니 없는 요구를 한 것이 알려져 논란이다.

24일 방송된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서울대병원 응급중환자실 촤원영 간호사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19-23-2020-8-23-1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앞서 최 간호사는 자신의 SNS에 “당신이 택배 하나 외부 음식 하나 주문받을 때 그것 넣어주려고 담당 간호사는 여름에 숨 막히는 격리복을 입여야 한다. 방역물품 부족한데 코로나확진으로 입원해서 마치 무슨 호텔 룸서비스 시키는 줄 아느냐”고 비판하는 글을 적었다.

최 간호사는 인터뷰에서 “엄청 힘들게 일하는데 고생하는 사람들에게 고맙다는 말은 못 할망정 말도 안되는 요구를 하니까 너무 화가 난다”며 “수시로 택배나 자장면 배달시키는 분도 있다”며 울분을 토했다.

이어 “혼자서 음식 잘 못 드시는데 자기 어머니 걱정된다고 먹기 힘든 삼계탕을 시켜다 보호자가 격리복을 입고 뼈를 발라줬다. 바쁜데 어쩔 수 없는 요구인데 그걸 안 된다고 설득하는 시간이나 그냥 해주는거나 그게 그거라 실랑이하다 지쳐 울며 겨자 먹기로 해주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면 시간도 간호사도 소진되어 할 일을 못 하게 되니까 업무가 마비된다”고 지적했따.

19-19-2020-8-19-1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