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없어서 남이 쓰고 버린 마스크 주워 재사용한다는 노숙자들 실태…

82fd33eb-e489-4c7b-adf1-20bb110ce1e3
SBS 8뉴스

사랑제일교회와 광복절 광화문 집회 등을 중심으로 연일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며 코로나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코로나19 예방책 중 가장 중요한 것은 마스크 착용이다.

ee427405-6391-4165-9dcb-d6cdfaa67d57
SBS 8뉴스

그러나 매일 사용해야 하는 마스크가 취약계층과 노숙자들에게 부담이 되는 것이 현실이다.

c4055a12-e1e8-4fde-9437-05d9375c79f0
SBS 8뉴스

25일 방송된 SBS ‘8뉴스’ 보도에서 많은 노숙자들이 길에서 마스크를 주워 재사용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e38f8957-5816-444e-8ae6-d6c35d11522e
SBS 8뉴스

24일 충북,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청주 성안길의 한 쓰레기 더미에서 무언가를 찾고 있는 남성의 모습이 비춰졌다.

노숙자로 보이는 그의 손에는 마스크가 들려있었고 취재진은 다음날에도 같은 창소를 찾았다.

5e169f3c-5f96-4c28-a4cd-ced9693eeeee
SBS 8뉴스

전 날 본 남성이 이번에도 쓰레기를 뒤지고 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마스크의 출처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남성은 “주웠다. 줍고 빨랫비누로 빤 거다”라고 답했다.

36c68748-b9f2-463a-ba61-ba033d51dbec
SBS 8뉴스

398f9ea9-b808-4684-9789-f6d2d6df7509
SBS 8뉴스

이어 노숙자는 “돈이 없다. 컵라면 사 먹을 돈도 없다”며 힘든 처지를 전했다.

인근 공원에서도 오랜 기간 거리 생활을 한 다른 노숙자들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4170c48e-63c1-4ad5-bb81-52e599fd97f9
SBS 8뉴스

이렇듯 노숙자와 취약계층을 이대로 방치하게 된다면 방역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방역 사각지대에 놓인 이들에 대한 실태조사 및 관련 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인다.

image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