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당하게 자신이 키우던 고양이 2마리 유기하는 모습 SNS에 올린 여성…’충격적’

hl8jb2w1vlmq94k6q8t3
Persatuan Haiwan Terbiar Malaysia – SAFM

말레이시아에서 한 여성이 자신이 키우던 고양이 2마리를 유기하는 현장을 찍어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해 논란이 일고 있다.

z1337392i4k311nu3sl0
Persatuan Haiwan Terbiar Malaysia – SAFM

현지시간으로 24일 말레이시아 유기동물 보호단체(SAFM)는 SMS를 통해 고양이를 유기하는 현장을 올린 여성의 인스타그램 캡쳐 사진을 공개해 큰 충격을 선사했다.

dsffsdf
Persatuan Haiwan Terbiar Malaysia – SAFM

느그리슴빌란주세렘반에서 발생한 것으로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 여성이 고양이 2마리를 품에 안고 있는 모습이 담겨져 있었다.

사진을 찍어 올린 여성은 “내 사촌이 고양이를 슈퍼마켓 근처에 버리는데 함께 나왔어요”라고 말했다.

105016269-roxy1
온라인 커뮤니티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이어 “사촌 아이가 고양이 때문에 숨쉬기 어려워 고양이를 버리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성은 “내가 데려가면 좋겠지만 고양이 알레르기를 앓고 있다”며 “좋은 사람 만나기를”이라고 덧붙였다.

84
온라인 커뮤니티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그러나 말레이시아에서 이처럼 강아지나 고양이 등 동물을 유기하는 것은 불법이다.

현지 동물복지법에 따라 동물을 유기한 자는 최대 3년의 징역 또는 10만 링깃 한화로 약 2800만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이에 유기동물 보호단체 측은 “고양이 유기 사건을 계속해서 추적해 나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fgf
온라인 커뮤니티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