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고교 무상교육’…당정, 고교 무상교육 1년 앞당겨 “내년부터 전면 실시한다”

26
뉴스1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지난 26일 고교 무상교육을 강초 계획보다 1년 앞당겨 내년부터 전면 실시할 것으로 밝혔다.

26
뉴스1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정은 2021년도 예산안 편성을 위한 당정협의회를 개최해 내년도 예산 규모와 편성 방향을 논의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당정협의 후 브리핑에서 “청년과 신혼부부 중심으로 공적 임대 주택 공급을 15만호까지 늘리고, 고교무상교육도 1년 앞당겨 내년부터 전면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26-2021
뉴스1

이밖에도 “청년희망패키지 사업에 20조원 이상을 투자, 우선 구직에서 창업까지 전 과정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겠다. 청년 임대주택 공급은 5만호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14-2020-8-20-1
뉴스1

한편 고교무상교육은 입학금, 수업료, 학교운영지원비, 교과서비 등 학사일정 전반에 드는 비용을 정부가 부담하는 것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기도 했다.

공약 당시 올해부터 고1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전 학년으로 확대할 계획이었으나, 지난해 4월 방침을 바꿔 지난해 2학기부터 고3에 적용하고 올해 고2, 내년 고1까지 확대 작용하기로 했다.

2021-6-18-3-2020-6-18-1
뉴스1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