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사랑채 직원 코로나19 확진… “무증상자”

pic-introduction-01-01
청와대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청와대 사랑채에서 근무하는 직원 한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6일 한국관광공사는 청와대 사랑채에서 근무하는 안내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unnamed
청와대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은 지난 15일 광화문 집회가 열렸던 광화문 인근 커피 매장을 방문했고 30분 이상 체류해 검사 통보를 받았다.

지난 24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25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25-43-2020-8-25-1
뉴스1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24-2020-8-24-1
뉴스1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한편 이 직원이 근무하는 사랑채는 대통령 비서실장 공관으로 사용되던 건물을 개조해 지난 2010년 1월 개관한 건물로 현재는 사회적 두기 2단계 시행에 따라 지난 19일부터 휴관 중이다.

image
청와대 사랑채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